악재 쌓이고 넘친 한화, 2014년 이후 6년 만에 최하위 확정

이미 경기 결과와 무관하게 SK가 한 발 앞서 롯데에 끝내기 역전승을 거두며 강경학 대타로 이도윤이 올라왔을 때 최하위가 확정된 상태였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