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동물학대 구속기소 0.1%… 3,398명 중 단 2명

송기헌 의원

동물복지에 대한 국민 인식은 크게 높아졌지만 동물학대 범죄 처벌 수준은 여전히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이 법무부와 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 10월까지 동물학대 등으로 검찰 처분을 받은 3,398명 중 구속 기소된 사람은 2명(0.1%)이었다. 또 동물학대로 수사를 받은 사람 중 단 3%만 정식재판에 넘겨졌고 실형선고를 받은 사람은 5%에 불과했다.

최근 5년 간 동물보호법을 위반해 검찰로부터 처분을 받은 사람은 총 3,398명이다. 이중 절반 이상인 1,741명(51.2%)이 불기소 처분을 받았고 1,081명(31.8%)은 정식재판이 아닌 약식명령청구 처분을 받았다. 검찰의 약식명령 청구는 범죄는 되지만 그 정도가 가볍다고 판단될 때 법원에 청구하는 것으로, 인용되더라도 벌금형에 그친다.
검찰이 동물보호법 위반을 이유로 법원에 정식으로 재판을 청구한 사람은 3,398명 중 93명(2.8%)에 불과했다. 이 중 구속기소로 이어진 사람은 5년간 단 2명으로 0.1% 수준이다.

[크기변환]1044311_473102_1358.jpg
송기헌 의원

동물복지에 대한 국민 인식은 크게 높아졌지만 동물학대 범죄 처벌 수준은 여전히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이 법무부와 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 10월까지 동물학대 등으로 검찰 처분을 받은 3,398명 중 구속 기소된 사람은 2명(0.1%)이었다. 또 동물학대로 수사를 받은 사람 중 단 3%만 정식재판에 넘겨졌고 실형선고를 받은 사람은 5%에 불과했다.

[크기변환]캡처.JPG

최근 5년 간 동물보호법을 위반해 검찰로부터 처분을 받은 사람은 총 3,398명이다. 이중 절반 이상인 1,741명(51.2%)이 불기소 처분을 받았고 1,081명(31.8%)은 정식재판이 아닌 약식명령청구 처분을 받았다. 검찰의 약식명령 청구는 범죄는 되지만 그 정도가 가볍다고 판단될 때 법원에 청구하는 것으로, 인용되더라도 벌금형에 그친다.

검찰이 동물보호법 위반을 이유로 법원에 정식으로 재판을 청구한 사람은 3,398명 중 93명(2.8%)에 불과했다. 이 중 구속기소로 이어진 사람은 5년간 단 2명으로 0.1% 수준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