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동물, 울산시가 임시보호한다

울산시가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동물 임시보호에 나선다.
울산시의 이번 조치는 서울, 인천, 경기도, 광주에 이은 것으로 코로나19 3차 유행이 장기 확산하면서 맡길 곳이 마땅치 않은 확진자의 반려동물을 임시보호하는 정책에 참여한 것이다.
울산광역시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동물 임시보호를 위한 '남겨진 반려동물 돌보미 사업' 계획안을 마련하고 막판 의견 수렴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울산시 관내 구군 보건소, 담당부서, 울산수의사회 및 동물병원들과 협의를 거쳐 늦어도 올해 안에는 임시보호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반려견과 반려묘 등 기존 서울과 경기도 등에서 임시보호 대상으로 삼고 있는 반려동물 외에 토끼, 페럿, 기니피그, 햄스터 등 동물보호법 상 반려동물 6종 모두를 임시보호해줄 계획이다. 개와 고양이는 물론 나머지 반려동물 4종도 주인 없이 방치될 경우 대책이 없다는 점을 감안했다.
코로나19 확진자들 가운데 반려동물 임시보호를 요청하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임시보호 서비스를 제공한다. 보호자 부담 원칙으로 반려견과 고양이 보호비는 마리당 3만원, 나머지 4종은 1만2000원을 각각 청구한다. 경기도, 인천시, 광주광역시도 자부담 원칙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확진자가 안심하고 치료 회복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 대책이 필요하다는데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취약계층에 대해 위탁보호비를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 9월 울산 반려동물문화센터 '애니언파크'를 개관하면서 반려동물 친화도시를 선포했다. 지난달에는 동물학대 근절을 위해 동물보호 특별사법경찰 연합체를 구성했다.

[크기변환]코로나_반려동물.jpg

울산시가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동물 임시보호에 나선다.

울산시의 이번 조치는 서울, 인천, 경기도, 광주에 이은 것으로 코로나19 3차 유행이 장기 확산하면서 맡길 곳이 마땅치 않은 확진자의 반려동물을 임시보호하는 정책에 참여한 것이다.

울산광역시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동물 임시보호를 위한 ‘남겨진 반려동물 돌보미 사업’ 계획안을 마련하고 막판 의견 수렴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울산시 관내 구군 보건소, 담당부서, 울산수의사회 및 동물병원들과 협의를 거쳐 늦어도 올해 안에는 임시보호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반려견과 반려묘 등 기존 서울과 경기도 등에서 임시보호 대상으로 삼고 있는 반려동물 외에 토끼, 페럿, 기니피그, 햄스터 등 동물보호법 상 반려동물 6종 모두를 임시보호해줄 계획이다. 개와 고양이는 물론 나머지 반려동물 4종도 주인 없이 방치될 경우 대책이 없다는 점을 감안했다.

코로나19 확진자들 가운데 반려동물 임시보호를 요청하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임시보호 서비스를 제공한다. 보호자 부담 원칙으로 반려견과 고양이 보호비는 마리당 3만원, 나머지 4종은 1만2000원을 각각 청구한다. 경기도, 인천시, 광주광역시도 자부담 원칙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확진자가 안심하고 치료 회복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 대책이 필요하다는데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취약계층에 대해 위탁보호비를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 9월 울산 반려동물문화센터 ‘애니언파크’를 개관하면서 반려동물 친화도시를 선포했다. 지난달에는 동물학대 근절을 위해 동물보호 특별사법경찰 연합체를 구성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