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루에 담겨 버려진 고양이, 쓰레기 분쇄기 앞서 극적 구조돼

하얀 자루에 담겨 버려진 고양이는 쓰레기 분쇄기 앞에서 작업을 하고 있던 직원이 발견한 덕분에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독일 베를린 기반의 매체 ‘RT 도이치’는 자루에 담겨 버려진 고양이가 쓰레기 분쇄기 앞에서 극적으로 구조됐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울리야놉스크주에 위치한 한 폐기물 관리 업체 소속 직원 4명은 평소와 다름없이 쓰레기 분리 작업을 하고 있었다.

그들이 하는 작업은 분쇄기로 향하는 자동 벨트 위에 놓인 쓰레기들 중 분쇄가 불가능한 쓰레기를 골라내는 것이다.

작업이 이어지던 중 분쇄기 앞 쪽에서 일을 하고 있던 한 직원이 하얀색 자루를 들어 올렸다.

제법 묵직해 보이는 자루를 작업대 밑으로 내린 그는 칼을 이용해 옆을 뜯어봤다.

그가 자루 안에서 꺼낸 것은 다름 아닌 고양이었다. 고양이를 품에 안은 직원은 잔뜩 경직된 표정으로 동료들에게 녀석을 보여줬다.

자동 벨트를 멈춘 직원들은 무전기로 이 사실을 상부에 보고한 뒤 천장에 설치된 CCTV를 통해 고양이의 존재를 알렸다.

자루 안에 담겨 있었던 고양이는 많이 놀랐는지 직원의 품에 그대로 안겼고, 그는 녀석을 쓰다듬으며 달래줬다.

업체 이사 이고르 페르필리에프는 “잘 정돈된 상태로 보아 고양이는 최근까지 누군가의 반려동물이었던 것 같다”며 “최근 2개월 동안 이곳에서 반려동물이 발견된 게 벌써 3번째다. 사람들의 잔인함은 정말 놀랍다”고 전했다.

이어 “직원이 발견하지 않았다면 고양이는 그대로 분쇄기에 들어갔을 것이다”며 “다행히 그런 일은 벌어지지 않았지만 상상만 해도 끔찍한 일이다”고 덧붙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