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오수 제2농공단지 ‘반려동물 테마파크’ 조성사업 가속도

[크기변환]1323171_447898_4437.jpg

임실군이 오수 제2농공단지 조성사업의 내년초 착공을 위해 행정이행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심민 군수는 29일 오수 제2농공단지 조성사업 현장을 찾아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문화재 시굴 조사 용역사로부터 결과를 보고받는 자리를 가졌다.

오수 제2농공단지는 지난해 12월 감정평가 이후 담당 부서에서 편입토지 대상자들과 지속적인 협의로 80% 이상 소유권을 이전하는 등 적극적인 보상 협의로 문화재 시굴 조사가 빠르게 추진되고 있다.

임실군은 오수 제2농공단지조성사업에 대한 관계기관 협의를 마쳤으며 12월 말 농공단지지정 신청으로 내년 1월 전라북도지방산업단지계획심의를 받아 3월 착공 및 기공식을 가질 예정이다.

착공에 앞선 2월 분양 계획 공고를 통해 입주자를 모집할 계획이며 투자협약을 한 후 공사를 추진하고 이듬해 상반기에 완료할 계획이다.

농공단지는 오수 반려동물테마파크 조성과 맞물려 반려동물 관련 지역특화단지 및 일반농공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임실군은 농공단지가 조성되면 반려동물 산업의 집적화는 물론 기업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반려동물 관련 기업들의 입주로 오수 반려동물 산업화가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오수 제2농공단지는 오수면 금암리 산 23번지 일원의 165,980 평방미터 부지에 총 사업비 198억원을 투입해 조성되며, 내년 3월 착공을 앞두고 있다.

심민 군수는 “내년 3월 착공을 앞둔 오수 제2농공단지 조성에 주민들의 기대가 큰 만큼 추진상황을 꼼꼼히 점검하여 차질이 없도록 해야 한다”며 “오수 반려동물 산업화를 앞당기고, 지역 내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를 살리는 데 큰 효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