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동물카페 전시 영업 금지한다

[크기변환]라쿤.jpg

내년부터 동물원 등록을 신고제에서 허가제로 전환하면서 야생동물카페 등 동물원 규모 미만의 전시 영업을 전면 금지 방안을 발표하였다.

환경부는 전국 110개 동물원(공영 20개, 민간 90개)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를 담은 ‘제1차 동물원 관리 종합계획(2021~2025년)’를 발표하고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

이로 인해, 인수공통감염병 우려가 라쿤카페와 같은 야생동물카페 등 동물원 설립 규모 미만의 전시 영업을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내년 6월까지 전국에 걸쳐 동물원·수족관으로 등록하지 않은 시설에서 전시되고 있는 야생동물의 정확한 현황을 파악하고 야생동물카페 등에서 전시되고 있는 국제적 멸종위기종의 입수경위 등도 점검한다. 또한 먹이주기, 만지기 등 동물체험을 대폭 제한하고 유치원 등에 동물을 가져가서 체험하게 하는 이동식 야생동물 전시행위도 금지한다.

동물원 등록이 허가제로 변경되면 2022년부터 야외방사장을 갖춘 동물원에서만 맹수류를 보유하도록 하는 증 사육환경에 따라 전시할 수 있는 야생동물의 종류가 제한된다. 현재는 동물 서식공간에 대한 구체적인 기준이 없어 실내에서도 호랑이, 사자 같은 맹수류를 전시할 수 있다.

사육동물의 건강한 서식환경과 일상적인 복지 보장을 위해 동물종별로 적정 면적과 방사장 등 사육환경의 기준을 구체적으로 정하고 전문 검사관제를 도입한다.

 

 

 

유기 또는 소유 포기로 방치되는 외래종으로 인해 생태계 교란 등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국립생태원 및 공영동물원에 외래유기야생동물보호소를 설치할 예정이며 내년부터 설계에 들어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